21. 오늘이

[오늘이] 김종민 그림, 김선우 글, 한솔교육

오늘 읽을 책은 ‘오늘이’입니다.

이름도 나이도 모른 채 태어나 자란 ‘오늘이’. 자신의 부모가 있다는 원천강을 찾아나서는 여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도령과 처녀와 선녀와 큰 뱀도 만나 그들 나름의 사연과 궁금증에 대해 전해듣습니다. 원천강에서 부모를 만나 그간 만났던 이들의 궁금증을 풀 해답을 안고 하나씩 다시 찾아가는데….

이 책은 자신의 근원인 부모를 찾아가는 여정을 그리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만난 이들의 사연을 풀어내는 재미가 더 크답니다. ‘왜 그런 걸까?’ 궁금해하면서 읽다보면 나중에 사연 하나하나가 엮여지고 풀어지는 즐거움이 더해갑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가 풀리는 과정은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야기 요소인가 봅니다.

아이들도 이러한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에 무척이나 흥미를 느낍니다. 그래서인지 읽어주기만 해도 금세 이야기에 빠지게 됩니다. 이럴 때는 아이에게 굳이 이런저런 질문을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그냥 읽어주면 됩니다.

참고로,

한국민속대백과사전에서 ‘오늘이’를 검색하면 제주도 서사무가 ‘원천강본풀이’가 나옵니다. ‘원천강’은 본래 당나라 때 관상을 아주 잘 보던 역사적 인물이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인물보다는 그의 저서명으로 인식되었고, 제주도 서사무가에서는 상상 속의 공간으로 여겨졌다고 하네요.

원천강(袁天綱)은 당나라 초기의 역사적 인물로 관상을 아주 잘 보았다. 우리나라의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에도 원천강이 다수 등장하는데, 이것은 원천강의 저술이 명과학(命課學, 음양학)의 지식을 측정하는 준거나 시험과목으로 활용되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조선 후기로 갈수록 원천강은 인명(人名)보다는 서명(書名)으로 인식되었다. 그에 비해 제주도 서사무가 <원천강본풀이>에서는 역사적 인물로서 원천강은 완전히 사라졌다. 대신 춘하추동이 공존하는 신비의 공간이나 점술서, 점쟁이 또는 무당 등을 지칭하는 직업 명칭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난다.  –한국민속대백과사전

댓글 남기기